블루웨일, 내년 초 ‘부동산 자산 공유시대’ 연다

블록체인 기반 증권 발행 서비스 ‘SA’ 출시 예고
1200억 규모 싱가포르 소재 호텔 소유주와 협력

블록체인 기반 융합 솔루션 기업 블루웨일이 내년 초 부동산 자산공유 플랫폼 ‘셰어러블 에셋(Shareable Asset·SA)’을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반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유통을 통해 개인 투자자도 특정건물에 대한 소유·권한을 지닐 수 있도록 하는 게 핵심이다. 즉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주식을 거래하듯 부동산 지분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부동산 자산공유 플랫폼 ‘셰어러블 에셋(Shareable Asset·SA)’ 예시 / 사진=블루웨일 공식 블로그

블루웨일은 “각국 규제에 최적화된 모든 요건을 갖춘 후, 내년 초 프롭테크(부동산+기술) 모델인 SA를 공식 오픈할 예정”이라며 “이미 1200억 원 상당의 자산 가치를 지닌 싱가포르 소재 호텔과 블록체인 기반 유동화 증권을 발행하는 것에 대한 협의 및 계약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SA가 공식 출시되면 해당 싱가포르 호텔 관련 블록체인 기반 ABS가 매물로 올라갈 것이란 게 블루웨일 측 설명이다.

블루웨일 엘렌 호 최고준법감시인(CCO)

블루웨일은 SA 공식 출시에 앞서 자금세탁방지전문가 인증(CAMS) 자격 등을 갖춘 엘렌 호 최고준법감시인(Chief Compliance Officer·CCO 사진)을 새로 영입했다. 엘렌 호 CCO는 스탠다드차타드 뱅크와 DBS 뱅크를 비롯해 미국 투자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등에서 약 18년 동안 준법감시인 및 어드바이저로서 사업 규정 정비와 위험 분산(리스크 헷지)을 해 온 인물로 전해졌다.

블루웨일은 지난 5월에도 함부르크 커머셜 뱅크 등 싱가포르 증권가 출신 쿡 페이 웡 매니징 디렉터(이사)를 영입, SA 출시 준비에 주력하고 있다. 쿡 페이 웡 이사는 싱가포르 현지 자본시장 라이센스 취득과정에서 이뤄지는 싱가포르 중앙은행, 금융규제 기관, 싱가포르 통화청(MAS)에 대한 대관 업무도 맡고 있다.

블루웨일 관계자는 “블록체인을 활용해 자산 공급자와 소비자가 직접 거래하고 지분·권한을 공유할 수 있는 글로벌 P2P 생태계를 지향하고 있다”며 “SA 플랫폼을 통해 재능 같은 무형자산에서부터 부동산과 같은 유형자산까지 모든 유·무형 자산을 공급자와 소비자가 직접 거래하고 공유할 수 있는 핀테크 융합 모델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