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그라운드X, 글로벌 블록체인 개발자들과 서비스 확장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기반 서비스 공모전 수상팀 발표
“클레이튼 기반 지갑‧거래소‧스테이블코인 등 100여 개 경쟁”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가 국내외 개발자들과 ‘국경 없는 블록체인 서비스(비앱)’ 만들기에 나섰다. 비앱 공모전인 ‘클레이튼 호라이즌’을 통해 100여 개 서비스 예시를 추가 확보한 것이다. 즉 그라운드X가 만든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이 이더리움 같은 기존 업계 강자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서비스 이용자 뿐 아니라 유력 개발자 기반 생태계를 선점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게 업계 진단이다.

그라운드X는 “지난 5월부터 10월까지 약 5개월간 진행된 블록체인 앱 공모전 ‘클레이튼 호라이즌’에서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프랑스, 네덜란드, 싱가포르, 베트남, 스위스 등 다양한 국가 출신 개발자들이 참여해 약 100여개 결과물을 제출했다”며 “또 클레이튼 기반 거래소 및 지갑, 스테이블코인(가치안정화폐) 솔루션 등 더욱 편리하게 클레이튼 서비스를 개발하고 사용할 수 있는 도구(Tool)도 대거 포함됐다”고 12일 밝혔다. 즉 이번 공모전을 통해 글로벌 개발자들이 클레이튼 생태계를 자발적으로 개선하고 확장했다는 게 그라운드X 측 설명이다.

클레이튼 서비스 파트너들로 이루어진 심사위원들은 클레이튼 호라이즌에 참여한 프로젝트 중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줄 수 있는가 △이용자가 실생활에서 필요로 하는 서비스인가 △서비스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UX(사용자 경험)가 잘 적용되어 있는가 등에 초점을 맞춰 총 15개 팀을 선별했다.

그라운드X는 12일 블록체인 앱 공모전 ‘클레이튼 호라이즌’ 수상자를 공식 클레이튼 호라이즌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 사진=그라운드X

이 중 최우수그룹에 속한 5개 팀은 △클레이튼의 스마트 컨트랙트(조건부 자동계약 체결)를 활용한 암호화폐 거래소 ‘엑스노미’ △클레이튼 기반 토큰 등을 관리하는 지갑 ‘제트스트림’ △클레이튼 기반 탈중앙화된 거래소 ‘클레이 익스체인지’ △클레이튼 기반 스테이블코인 ‘KUSD(USD on Klaytn)’ △스마트 컨트랙트 보안 분석 서비스 ‘오딘 포 클레이튼’ 등이다.

5개 최우수 그룹 수상팀에게는 각각 상금 10만 달러(약 1억 2000만원) 상당의 클레이가 제공된다. 5개 우수그룹과 5개 장려그룹에는 각각 상금 5만 달러(약 6000만원)와 상금 3만 달러(약 3500만원) 상당의 클레이가 주어진다. 클레이 지급은 내년 1‧4분기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들 총 15개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서비스 통계 사이트이자 클레이튼과 파트너 관계인 ‘스테이트오브더디앱스’와 ‘디앱닷컴’을 통해 홍보될 예정이다.

그라운드X 최용호 사업 부문장은 “금융, 기술,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등 여러 분야를 기반으로 한 역량 있고 참신한 블록체인 서비스들이 선정됐다”며 “개발자는 클레이튼 생태계에 좀 더 빠르게 합류하고, 사용자들은 다양한 비앱 서비스를 손쉽게 사용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인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 /사진=서동일 기자

한편 블록체인 서비스 대중화를 위해 설계‧운영되고 있는 ‘클레이튼’은 국내외 파트너사 유형을 크게 다섯 가지로 나눴다.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 △에코 시스템 파트너 △투자사 △초기 서비스 파트너 △클레이 비앱 파트너다.

이 중 클레이튼 기술과 사업 분야에 대한 주요 의사 결정을 함께하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는 LG전자, LG상사, LG유플러스 등 LG그룹 계열사와 넷마블, 셀트리온, 카카오 등이 있다. 또 에코시스템 파트너는 최근 SK텔레콤 가입자를 대상으로 ‘클레이튼폰’을 함께 출시한 삼성전자와 우리금융그룹, 신한은행 등을 비롯해 암호화폐 거래소‧지갑 관련 국내외 업체가 합류했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사진)는 최근 공식 브런치(SNS) 글을 통해 “클레이튼 플랫폼에 의미 있는 서비스들이 올라오고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끌어내는 과정을 대략 2년 정도로 예상한다”며 “블록체인이 규제환경에 잘 안착할 수 있도록 시장의 리더로서 노력하는 동시에 외부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 블록체인 생태계를 풍성하게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