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노래방 썸씽, 정식 서비스 출시

아이콘 메인넷 전환완료…토큰경제 본격 활성화
“구독경제 모델 탈피, 무료로 서비스 제공한다”

블록체인 노래방 앱 썸씽이 아이콘 메인넷 전환을 완료하고, 정식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썸씽

블록체인 기반 노래방 애플리케이션(앱) 썸씽이 아이콘 메인넷 전환을 완료하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올초 아이콘 블록체인 생태계에 합류한 뒤 아이콘 테스트넷 기반의 시범 서비스를 내놓은지 약 9개월만이다.

20일 윤현근 썸씽(SOMESING) 부대표는 “아이콘 메인넷 전환을 완료하고 정식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윤 부대표는 “서비스 전환 후 현재까지 발생한 블록체인 데이터 처리건수는 2만회 이상이며, 총 1000여곡의 노래 콘텐츠가 새롭게 생성됐다”고 말했다.

썸씽은 노래방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앱이다. 사용자의 콘텐츠 생성활동을 투명하게 기록하고 이에 대한 암호화폐 보상을 지급한다. 콘텐츠의 인기가 많아질수록 사용자가 받을 수 있는 보상도 늘어나며, 추후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지급받은 암호화폐를 현금화할 수 있다.

특히, 기존 노래방 서비스들이 음원 사용료나 저작권료 지불을 위해 일정기간 경과 후 유료 서비스로 전환할 수밖에 없었다면, 썸씽은 자체 암호화폐 생태계 순환과정에서 저작권 비용을 자동 납부토록해 사용자에게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윤 부대표는 “대부분 노래방 앱들이 일정기간이 지나면 구독모델로 전환해 사용자에게 월정액을 받는데, 그렇게 되면 사용자가 대거 이탈하는 문제가 발생한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썸씽은 자체 암호화폐 경제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채택하게 됐고, 덕분에 사용자로부터 서비스 이용에 대한 선급금을 받을 필요가 없게 됐다”고 말했다.

썸씽 측은 “시범 서비스 기간동안 15만회 이상의 앱 다운로드 수를 기록했다”며 “현재 썸씽에서 활동하는 활성 사용자 수는 7만명, 일일 사용자 수는 3천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향후 썸씽은 온오프라인 기획사 및 방송, 연예 사업과의 제휴를 통해 썸씽 사용자에게 음원 상업화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인 가수 역시 썸씽을 통해 대중에게 노래실력을 검증받을 수 있고, 기획사와 연결될 수 있어 경직된 음원시장의 다변화를 촉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