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둘기지갑, 자금세탁방지 솔루션 도입 “규제변화 대응”

암호화폐 지갑 ‘비둘기지갑’, 아르고스 보안 솔루션 접목
사용자 95%가 해외거주…FATF 암호화폐 규제안 대응나서

암호화폐 금융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차일들리가 블록체인 보안 전문기업 아르고스의 자금세탁방지(AML) 및 신원확인(KYC) 솔루션을 자사 암호화폐 지갑 비둘기지갑에 도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용자들의 암호화폐 거래에서 발생하는 수수료 수익 중 일부를 사용자에게 다시 돌려주는 ‘일일 보너스’ 정책으로 눈길을 끌었던 암호화폐 지갑 ‘비둘기지갑’이 자금세탁방지(AML) 솔루션을 도입해 암호화폐 규제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나섰다.

이를 통해 지난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내놓은 암호화폐 규제 권고와 우리 정부의 AML 제도 마련에 한발 먼저 대비하겠다는게 비둘기지갑 측의 설명이다.

15일 암호화폐 금융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차일들리는 블록체인 보안전문 기업 아르고스의 자체 AML 및 신원확인(KYC) 솔루션을 자사 비둘기지갑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출시된 비둘기지갑은 현재 사용자 대부분이 해외 사용자다. 차일들리는 이번 AML 솔루션 도입을 통해 전세계 AML 규정을 효율적으로 준수해 나간다는 목표다.

또한, 차일들리는 지난해부터 AML 전문가를 영입하고, 해외법인 설립을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해외사업 전개를 위해 주요 핵심 국가별 규제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김은태 차일들리 대표는 “이번 KYC/AML 솔루션 도입을 시작으로, 안전하고 적법한 크립토 금융서비스 환경제공을 위해 필요한 관련 기술과 정책 도입을 적극 고민하고 적용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